[책] 하루 20분 나를 멈추는 시간 _ 2020.4.5 book


마음챙김 # 다음으로 읽은 두번째 명상 책
마음챙김보다 좀더 쉽게 명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마음챙김의 장점, 방법들을 알려주고
생활속에서 필요한 순간들도 적절히 적고 있다.

서양인은 동양철학에 이해가 부족하고, 분석적이다... 라는 편견때문인지
좀더 초심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쓰여있다라는 인상을 받았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p.21
윌리엄 제임스 - 내 경험은 내가 주의를 기울이기로 동이한 것이다. 오직 내가 주의를 기울이는 것만이 내 정신을 구성한다.


p.25
명상은 집중, 마음챙김, 자애를 길러준다.

p.26
유쾌한 것에 집착하지 말고, 고통스러운 것을 밀어내지 않으며, 중립적인 것을 무시하지 않아야 한다.

p.45
시인 윌리엄 워즈워스 - 소유하고 소비하면서 우리의 힘은 황폐해진다

p.90
초조함은 보통 끊임없는 계획의 형태를 띄고 있다

p.120
일상적인 명상활동 - 부적절한 곳에 힘을 쏟고 있는지 의심하라

p.128
수준이 아니라 빈도가 중요하다.

p.131
명상은 앉기, 서기, 걷기, 눕기로 할 수 있고 각각 완벽한 수련이다.

p.142
우리는 몸은 동일시 하지 않지만 사고는 동일시 하는 경향이 있다.
나는 슬픈 사람이야 / 나는 팔꿈치가 아픈 사람이야
(둘다 일시적인 것으로 객관적으로 지켜볼 수 있다)

p.151
긴장이나 불안할때 그것을 차분하게 관찰하는 것으로 감정이 이완될 수 있고 스트레스가 없어질 수 있다.

p.166
시간을 낭비하는 것보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낫다
(아무것도 하지 않기는 중요하다.)

p.179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마음속에 떠오르는 생각(감정)이 옆에 앉아있는 사람의 마음속에 떠오른다고 상상한다.

p.189
사랑은 느낌이 아니야. 사랑은 능력이야

p.189
자애는 (타인에게) 주의를 기울이고, 시간이 아까워 무시했던 사람들의 말을 경청하는 능력이다

p.190
(무대공포증의 극복을 위해)
관객의 행복을 빌어주면 더 이상 관객이 내가 얼마나 잘하는지 보려고 온 비판적인 사람들로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우리 모두 함께한다는 느낌을 받아요

p.191
자애심을 기르는 한 가지 방법은 누군가의 장점을 찾는 것이다.

p.209
어제 했던 착한 일 하나를 떠올려보라

p.216
자애를 실천하는 법
- 친절을 약점이 아닌 장점으로 생각한다 (친절은 어리석음이 아니라 지혜와 용기에 가깝다)
- 내면의 선함을 찾는다
- 모든 사람이 행복을 원한다는 사실을 기억한다
- 도움과 영감을 준 사람들을 기억한다
- 하루에 한번은 관용을 베푼다
- 자애 명상을 한다
- 귀를 귀울인다
- 소외된 사람을 살핀다
- 타인의 험담을 삼간다
- 역지사지

p.243
(좋건 싫건) 그냥 몸을 거기에 둔다.
마음은 항상 다른 일을 하겠지만, 그냥 몸을 거기에 두면 된다.
그것이 전념의 표현이고 나머지는 그냥 따라올 것이다.

p.248
줄을 설때마다, 차가 막힐때 마다, 기다릴때마다 마음속으로 생각한다
내가 안전하기를, 내가 행복하기를, 내가 평안하기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