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 왓챠플레이]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_ 2020.4.3 movie / ani


왓챠로 나디아 정주행
어렸을 때  TV로 보고 꼭 제대로 다시봐야지 마음만 먹고 었다가
이렇게 다시 보게되다니.

TV에서는 짤린 부분도 많았고 워낙 어려서 본지라 가물가물 했는데
나이먹고 보니까 또 느낌이 다르네

마지막 편에서 네모가 에레크트라한테 했던 이야기의 의미를 알려주는 장면도 확인했고
그 옛날 PC통신 시절, 그랑디아가 왜 그런 표정을 지었는지에 대한 의미를 물었던 기억이 났다.

여러모로 에반겔리온이 겹쳐보일수 밖에 없었다.
연출 음악 이야기... 많은 부분에서 에반겔리온이 생각난다.
그리고 안노가 진 오타쿠 1세대라는게 무슨의미인지 새삼스럽게 되새기게 됨.

뜬금포 섬이야기와 중반부의 작붕, 이야기의 흐름이 바뀌는 이유등도 알게 됨.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