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왓챠] 비스티보이즈 _ 2020.4.1 movie / ani


윤종빈+하정우만으로 볼만하지.
거기에다가 상황을 개판으로 끌고가는게 참 재밌다.

업계 이야기만으로도 재밌게 볼만함.
근데 실제로 이런지는 모르겠다. 말도 안된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그냥 화류계 뒷얘기만으로도 재밌다.
거기에 은근히 망가져가는 사람들 윤계상 보는게 또 느낌이 좋다
하정우의 미친연기... 연기인가? 원래 그런 놈인가 싶은 연기도 존나 짱임.

운종빈은 이런 개판이야기를 참 잘 만드는거 같다.
보는 맛이 있음.

칫솔이 왜이렇게 많아?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