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wide


[책] 사피엔스 _ 2018.5.10 book



왜 화제가 되었는지 읽어보니 이해가 된다.

과감하고 대범한 화두에 대해서
쉽고 천천히, 체계적으로 이야기해준다.
나같은 무지랭이도 큰 무리없이 받아드릴만큼.
일반 교양서에 이 정도 수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니 약간은 영광이라는 느낌도 든다.

인간은 너무 강해져 이제는 영화에 나오는 외계인이나 전염병, 자연재해조차 불쌍해 보인다는 생각을 종종하는데.
이런 인간이 무책임하다는 생각을 해보니 오싹한건 사실이다.

+
베스트셀러는 그만한 가치가 있나보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p.52
뒷담화로 결속할 수 있는 '자연적'규모는 약 150명

p.54
우리는 원시인이 보름달이 뜰 때, 불주위에 모여 함께 춤을 춤으로서 사회적 질서를 강화했다는 것을 쉽게 이해한다.
잘 깨닫지 못하지만 현대 사회의 제도들이 정확히 그런 기반위에서 작동한다.
현대의 사업가와 법률가는 현대의 강력한 마술사 들이다.

p.60
시간이 흐르면서 가상의 실재는 점점더 강력해졌고,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강과 나무와 사자의 생존이 미국이나 구글같은 가상의 실재들의 자비에 좌우될 지경이다.

p.126
밀은 어떻게 호모 사피엔스로 하여금 어느정도 만족할 만한 삶을 더 비참한 생활과 교환하도록 설득했을까?

p.136
어느 지역에서건 한 무리가 정착해서 경작을 시작하면 농업은 저항할 수 없는 것이 된다.

p.136
사치품의 함정이야기에는 중요한 교훈이 들어있다. ... 그저 배를 좀 채우고 약간의 안전을 얻는 것을 주된 목표로 삼은 일련의 사소한 결정들이 거듭해서 쌓여, 고대 수렵채집인들이 타는 듯한 태양아래 물이 든 양동이를 운반하는 삶을 살도록 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p.153
역사책에 기록된 것들은 엘리트의 이야기다. 역사란 다른 모든 사람이 땅을 갈고 물을 운반하는 동안 극소수의 사람이 해온 무엇이다.

p.164
진화는 평등이 아니라 차이에 기반을 둔다. .. 따라서 '평등한 창조'란 말은 '각기 다르도록 진화했다'는 표현으로 번역되어야 할 것이다.

p.173
낭만주의는 우리에게 인간으로서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최대한 다양한 경험을 해야한다고 속삭인다. ... 우리는 새로운 경험이 나의 시야를 넓히고 내 인생을 바꾸었는가. 하는 낭만주의적 신화를 되풀이해서 듣는다.
소비지상주의는 우리에게 행복하려면 가능한 한 많은 재화와 용역을 소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p.177
현존하는 가상의 질서를 변화시키려면 그 대안이 되는 질서를 먼저 믿어야 하는 것이다.
푸조를 해체하려면 프랑스 법률체계처럼 그보다 더 강력한 뭔가를 상상해야 하고, 그것을 해체하려면 더 강력한 , 예컨대 프랑스라는 국가를 생각해야 한다.

p.177
상상의 질서를 빠져나갈 방법은 없다. 우리가 감옥벽을 부수고 자유를 향해 달려간다 해도, 실상은 더 큰  감옥의 더 넓은 운동장을 향해 달려나가는 것 뿐이다.

p.216
자연은 가능하게 하고, 문화는 금지한다.

p.253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받는다" > "문제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소한으로 일하고 가능한 한 최대로 받아낸다"

p.259
신뢰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은 왜 금융시스템이 우리의 정치, 사회, 이데올로기 시스템과 그토록 밀접한 관련이 있는지 설명해준다.

p.262
나, 위대한 왕 누구누구는 이 금속원반이 정확히 5그램의 금이 들어있다는 점을 개인적으로 보증한다. 감히 이 주화를 위조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나의 서명을 위조하는 것이며. 이는 내 명성에 오점이 될 것이다. 나는 그런 범죄를 최고로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다.

p.266
돈은 언어나 국법, 문화코드, 종교, 신앙, 사회적 관습보다 더욱 마음이 열려있다.
인간이 창조한 신뢰 시스템중 유일하게 거의 모든 문화적 간극을 메울 수 있다.
종교, 사회적성별, 인종, 연령, 성적 지향을 근거로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 유일한 신뢰 시스템이기도 하다.
돈 덕분에 서로 알지 못하고 심지어 신뢰하지도 않는 사람들이 효율적으로 협력할 수 있다.

p.298
종교는 "초인적 질서에 대한 믿음을 기반으로 하는 인간의 규범과 가치체계"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p.299
종교의 두가지 속성
첫째, 어디서나 진리인 보편적이고 초인적인 질서를 설파
둘째, 이 믿음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하라고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

p.314
일신론은 질서를 설명하지만 악 앞에서는 쩔쩔맨다.
이신론은 악을 설명하지만 질서앞에서는 당황한다.
논리적인 방법이 하나 있는데, 온 우주를 창조한 유일신이 있는데 그 신이 악한 신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신앙을 가질 배짱이 있는 사람은 역사상 아무도 없었다.

p.321
고마타(싯다르타)는
"지금 다른 어떤 경험을 하고 싶은가?" 보다
"지금 나는 무엇을 경험하고 있는가" 라는 질문에 관심을 쏟도록 훈련시킨다.

p.322
종교의 제일 원리는 "신은 존재한다. 그분은 나에게 무엇을 원하시는가?" 인 반면
불교의 제일 원리는 "번뇌는 존재한다. 나는 거기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가?" 이다.

p.350
미국작가 어빙스턴 - 립 밴 윙클

p.375
바벨탑, 이카루스, 골렘 이야기를 비롯해 수많은 신화는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모든 시도는 반드시 실망과 좌절을 부른다고 가르쳤다.

p.442
새로운 자본주의 교리에서 가장 신성한 제 1계율은 "생산에 따른 이윤은 생산 증대를 위해 재투자되어야 한다." 이다.

p.465
시장은 그 자체만으로는 사기, 도둑질, 폭력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없다. 속임수를 제재하는 법을 만들고, 집행할 경찰, 법원, 교도소를 만들고 지원함으로써 신뢰를 보장하는 것은 정치체계가 할 일이다.

p. 471
기원전 8500년의 사람들은 농업혁명에 통한의 눈물을 흘렸을 수 있지만, 농업을 포기하기에는 너무 늦어버렸다.
비슷하게 우리는 자본주의를 좋아하지 않을 수 있지만 그것 없이는 살수 없다.

p.473
현대 경제가 성장할 수 있는 것은 우리가 미래를 신뢰하는 덕분이며, 자본주의자들이 이윤을 생산에 재투자할 의사가 충만하기 때문이다.

p.493
부자의 지상 계율은 "투자하라" 이고, 나머지 사람들 모두의 계율은 "구매하라!" 이다.

p.540
예언자, 시인, 철학자들은 수천년전부터 가진것에 만족하는 것이, 더 많이 가지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p.552
행복이란 불쾌한 순간을 상쇄하고 남는 여분의 즐거움의 총합이 아니라, 그보다는 개인의 삶을 총체적으로 의미 있고 가치 있는 것으로 바라보는데서 온다는 것이다.  ... 우리는 스스로를 '아기 독재자의 비참한 노예' 로 볼수도 있고, '사랑을 다해 새 생명을 키우고 있는 사람'으로 간주할 수도 있다.  그 차이를 결정하는 것은 우리의 가치체계이다.
니체가 표현한 대로, 만일 당신에게 살아야할 이유가 있다면 당신은 어떤 일이든 견뎌낼 수 있다.

p.558
사람들이 번뇌에서 벗어나는 깃은 이런저런 덧없는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이 모든 감정이 영원하지 않다는 속성을 이해하고 이에 대한 갈망을 멈추는데 있다.

p.562
다윈의 이론이 아름다운 점은 기린이 어떻게 해서 목이 길어졌는가를 설명하기 위해 지적인 설계자를 상정할 필요가 없다는 데 있다.

p.584
화성과 명왕성에 건설한 우주 식민지에 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이런 예측 중에서 실현된 것은 거의 없다. 그러나 한편 인터넷의 존재를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p.586
아마도 우리가 마주한 진정한 질문은 "우리는 어떤 존재가 되고 싶은가?" 가 아니라 "우리는 무엇을 원하고 싶은가?" 일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_side_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