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 _ 2017.8.18 book


왕을 위한 팬클럽은 없다# 에서 단박에 팬이 되버린 이사카 고타로#
요즘 가끔 이 책이 생각날떄가 있다.
왜 진작 이 작가의 책을 찾아 읽을 생각을 못했을까.

그중에서 왠지 모르지만 마음 가는 제목으로 골랐다.
이사카 고타로가 묘사하는 사랑스런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했다.
 
의외로 라이트헤비는 어디선가 읽은 경험이 있다는게 놀라웠고
그 이야기도 꽤 인상깊게 읽었는데 이사카 고타로의 글이라는걸 알고
역시 꽤나 취향저격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관계중심의 신변잡기적 소재를 월드워Z의 느낌으로 편집했다고나할까?
한번 인물 관계도를 그려봐야겠다.

+
곰곰히 생각해보면
인물이나 상황의 묘사에서 친숙하지만 생각치못하게 허를 찔러오는 비유가
내가 이 작가를 좋아하는 부분이 아닐까 싶다.

+
토모브스키의 노래
https://ja.wikipedia.org/wiki/TOMOVSKY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p.12
그렇죠? 야근비도 안나와서 업무라기보다는 벌칙같은 겁니다.

p.30
나중에서야 "그때 거기 있던 사람이 그 사람이라 정말 다행이었다" 라고 행운에 감사할 수 있는게 제일 행복한거야.

p.80
잘은 말 못하겠는데 남편하고 나, 아이들의 조합이 꽤 맘에 들어

p.85
헤어졌던 남자친구와 다시 시작한 편안함이 아니라, 전학 갈지도 몰랐던 친한 친구가 떠나지 않은 것에 대한 안도에 가까웠다.

p.117
구매한 스웨터 - 가격표 - 가위

p.133
일에만 신경 쓰면 됐던 5년 전의 면허증은 사라졌다.

p.149
He looks like his father 그는 아버지와 닮았다.
He is just like his father 그는 아버지와 판박이다.

p.155
그리고 지금 할 이야기가 있다는 미오의 말을 들은 순간, 노력한 적도 없는데 영광의 계단을 오르기 시작한 듯한, 허공에 둥둥 뜬 감각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p.167
증세를 해야만 하는 상황인데도 확실히 증세한다고 말할 수 없는 정치가의 기분

p.171
나는 스트롱거 댄 스트롱거 다.

p.187
신중하게 옮기던 계란이 모두 떨어져 깨져버린 듯한 기분

p.217
애트머스피어 atmosphere

p.265
젊은이들이 빈둥거리며 시간을 보내는 걸 보면 걱정하잖아. 다같이 합창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면 그 반대겠지.

p.300
기준은 사랑이야 라고 말하던 너의 눈동자

p.305
부모가 되는 데는 자격시험 같은게 없어서 무서워

p.325
귀여움/쓴웃음/웃음 이 섞인 토모후스키씨의 곡들은 "비관적인 상황에서 낙관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은" 제가 그리려는 세계와 무척 닮은 듯 하여 들을 때 마다 항상 기쁜 마음이 듭니다.


핑백

  • 23camby's share : [책] 밤의 나라 쿠파 _ 이사카 고타로 _ 2017.09.09 2017-09-13 22:04:34 #

    ... bsp;생소하고 불편하지만은연중에 어느 정도의 사랑스러움을 느끼게 해줬던그 감정이 너무 특별해서 가끔 생각나는 몇안되는 소설이다. 그런 면에서 보면 [아이네클라이네...]# 는 실패작이라고 보는게 맞겠다.(기대했던 느낌의 책이 아니였다는 정도의 의미이다) 이 [밤의 나라 쿠파]는 어느쪽이냐 하면굳이 말한다면 실패쪽에 가까우려나.미묘한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_wide


ad_side_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