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트레인저 댄 픽션 _ 2017.4 movie / ani


와.
이 영화는 정말 이상하다.
상상이상으로 이상하다.
그런 이상한 상상력만으로도 멋진 영화.

스트레인저 댄 픽션 이라는 제목을 달 자격이 있다.

이상한 상상을 상식선에서 끌어가는 방법이 멋지다.
마지막 결말 역시 어느정도 상식의 범위에서 마무리가 되었지만 
충분히 훌륭하다.
아니. 그 정도의 마무리가 이 영화의 미덕이 된 듯.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의외로 득템한 느낌이랄까.

+
사실 나는 새미프로 같은 코메디를 연기하는 윌패럴이 제일 좋은데
이런 느낌의 역할도 썩 잘어울리는거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_wide


ad_side_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