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책] 최근 본 만화를 정리해볼까. book

더 파이팅
일보는 아직도 일랑이랑 안 싸웠구나.
구미씨와도 별 진전은 없고.
어느 덧 지금 시대 권투만화의 상징같은 존재가 되버린 더 파이팅은
그만큼 책임감있게 이야기를 전개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고전적인 흐름을 이어가는 것은 그것대로 가치가 있겠지만
두고두고 기억될만한 명작이 되기 위해선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감옥학원
이 미끈한 그림은 최고!
이런 만화의 최고미덕은 뛰어난 인체묘사인데
더할나위 없이 훌륭하구나. 좋다.
뿐만아니라 이 뛰어난 인체묘사가 덤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신선한 이야기와 부끄러운(!) 상황연출이 무척 매력적이다.
후속편을 빨리 보고 싶다.

노조키아나
아청은 아니지만 왠지 히로인의 느낌이 로리적이라 취향에는 맞지 않았지만 그래도 재밌게 봤다.
역시 이런건 설정이 반 이상 먹여살리는게 맞는거 같다.

이 S를 보라
야. 요거 물건이네.
근래 본 것들중 자극정도는 최고인듯.
좀더 분발해줬으면 하는 심정이다.
부럽다 이 자식.

모테키_완결
모테키라.
만화 전부를 통틀어 제일 인상적인 것은 제목인 이 단어.
누구나 한번은 겪는다는 그 인기있는 시기를 말한다는 모테키.
이 단어만으로 이런저런 상상력이 솟아오르는구나.
(원래 쓰이던 단어인지는 모르겠지만.)
드라마나 영화도 있다고 하는데 사실 이야기자체는 그리 끌리지 않았던.

아이 엠 어 히어로
아직 스토리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는 충분히 기대할만한다.
좀비 바이러스 물답게 긴장감이 넘쳐흐를 뿐더러
일본의 만화업계나 잉여력 넘치는 사회의 일부분도  살짝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
임팩트면으로는 진격의 거인이 훨씬 충격적이였지만
작화의 완성도랄까...그림면에서는 이쪽이 압승.
기대하고 있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