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버스커버스커 _ 정류장 music

갑자기 듣고 싶어진 노래.
프로가수로서 부른 이적의 정류장도 충분히 좋지만
이 노래는 버스커버스커처럼 어딘지 어설프고 설익게 부르는 것이 오히려 더 매력있게 들린다.
버스커의 팬이 된 계기가 된 노래가 바로 이 곡이지.

이 노래만 들으면  눈물이 글썽...


+
덕분에 간만에 이적의 원곡도 한번 들어보게 되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