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트라이앵글 (Triangle, 2009) movie / ani


트라이앵글 (Triangle, 2009)
공포, 드라마, 미스터리 | 99 분 | 영국
감독 | 크리스토퍼 스미스
출연 멜리사 | 조지, 숀 빈, 에디 레드메인, 캐리스 밴 허슨, 킴벌리 닉슨
제작/배급사 | Egoli Tossell Film AG

루프물.
버뮤다삼각지대와는 별 관계없는 이야기다.
영화의 내용이나 해석에 대해서는 밑에 링크의 글과 댓글들을 보면 한층 이해가 편할 것이다.
http://movie.naver.com/movie/bi/mi/reviewread.nhn?code=73087&nid=2156138

어차피 정해진 결론이 없는 오픈방식의 영화라서
맞고 틀리고의 답은 없지만 그래도 영화의 이해에는 도움이 된다.

가타부타 말들이 많지만
어찌되었던 이 정도의 이슈를 만들어낸다는 것 자체가 이 영화가 뭔가 매력이 있다는 뜻이겠지.

꽤나 긴장감이 높고 배우도(주인공ㅅㄱ굿) 좋았고.ㅋ

개인적인 견해라면
보트에서 잠들었을때와 마지막 택시안에서 잠들었을때가
(기억상실?의) 포인트가 아니였나 싶다

캠비별점 : ★★★★
한줄감상 : 여주인공이 뛰어다니는거 보는 맛이 있네.

+
개인적으로 루프물의 진리는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에서의 엔드리스 에이트라고 생각함.


핑백

  • 23camby's share : [영화] 아이 인 사이드 The I Inside _ (2012.4.6) 2012-04-07 19:28:57 #

    ...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듯 하다. 하지만 그리 정밀해보이진 않았다는 것이 내 개인적인 평가.내가 전부를 느끼진 못했겠지만 은유와 암시가 약하지 않나 싶다. 오히려 트라이앵글이나 나비효과쪽이 좀더 이쪽으로는 더 특화된 영화인듯 하다.자극의 강도는 좀 약한 느낌. 캠비별점 : ★★한줄감상 : 루프물이라 보기엔 약하고 미스테리만으로 생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btm


side